경주지역 1일 확진자 200명대 후반···안정세 유지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2-04-29
< 29일 코로나 신규 확진자 288명, 전날 305명 보다는 17명 줄어 >

지난해 10월 29일 경주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가 운영이 종료됨에 따라 열린 해단식에서 의료진, 행정인력, 자원봉사자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 접종률도 전국 평균보다 높아...하지만 “방역수칙 준수는 필수”

경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200명 후반대로 안정세가 유지되고 있다.

29일 경주시에 따르면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88명으로 집계됐다.

전날인 28일 신규 확진자 305명보다 17명 줄어들었다.

최근 추이는 △27일 447명 △26일 196명 △25일 254명 등 최근 닷새 간 1일 평균 298명으로 지난 6일 1239명을 기록한 이후 22일째 세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따라 29일 현재 경주 지역 누적 확진자는 6만 4055명으로 집계되면서 같은 기간 포항시 15만 1171명, 구미시 12만 2142명보다 인구대비 비교적 적은 확진세를 보이고 있다.

백신 접종률도 매우 높은 수치를 나타내고 있다.

29일 현재 경주지역 1차 접종인원은 23만 1642명으로 전체인구(25만 855명 21년 12월 주민등록 인구 기준) 대비 92.3%를 기록했고 2차 접종률은 22만 9125명으로 91.3%를 기록했다.

또 3차 접종인원도 17만 2780명으로 68.9%의 높은 접종률을 기록했다.

전국 1차 접종률 87.7%, 2차 86.7%, 3차 64.4% 보다 모든 차수에서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

이어 지난 25일부터 고령층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현재까지 8294명이 접종을 마쳐 전체 인구 대비 3.3%를 기록했다.

경주시 관계자는 “이달 1일 1108명, 6일 1239명의 신규 확진자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눈에 띄는 감소세다”면서도 “방역수칙 준수는 필수”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다음달 2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파일
이전글
경주시, 경북도 시군 지방세정 종합평가서‘우수기관’선정
다음글
경주시, 허위·왜곡보도 강력대응...시정운영 침해 심각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시정포커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