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낙영 경주시장, 영농취약 민원ㆍ新 힐링명소 개설 현장 일일이 챙겨

작성자
공보관
등록일
2022-08-18
< 107억으로 황남 탑동들 45ha 가뭄•폭우 취약지역 속 시원히 해결 >

주낙영 경주시장, 남천 수변공원 조성사업과 남산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사업확장을 주문하고 있다.

- 18억 들여 서천강변로∼교촌교까지 1.42km 힐링명소 개설, 향후 남산까지 연결되는 새로운 관광명소 개발

주낙영 경주시장은 최근 극심한 가뭄 등으로 영농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남천 재해위험 개선지구 정비사업 현장인 황남 탑동들과 경주 남산과 연결하는 새로운 힐링명소를 개발 중인 오릉 주변 남천 수변공원 조성현장을 찾아 추진현황을 체크하고 개선방향 등을 주문했다.

남천 재해위험 개선지구인 탑동들은 지난해 연말 개통한 서천강변도로 중간지점의 좌우측 농지로 지대가 인근 도로보다 낮고 배수가 원활하지 않아 가뭄이나 폭우 등에 취약지로 그간 벼농사, 비닐하우스 재배 등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시는 현장답사와 문제점을 파악하여 행안부 등 중앙부처에 수차례 개선 건의를 하여 2018. 9월에 행안부로부터 ‘상습가뭄 재해지역 정비 공보’에 선정되어 총 사업비 107억으로 실시설계, 토지보상, 주민설명회, 문화재 현상변경 등 행정절차를 완료하고 올해 6월에 행안부로부터 사업인정 고시를 받았다.

주요사업으로는 저류시설 1개소 26,000㎡(담수량 9.8만톤), 펌프장, 압송관로 1.5km, 수로정비 등을 통해 가뭄 때는 상부농지로 펌핑과 폭우때는 담수을 통해 탐동들 45ha에 안정적 농업용수 관리와 특히 남천 유지수 담수로 산불 진화용 방제용수로도 활용 등 일석이조 효과가 되도록 설계했다.
올해 8월에 국유지 17필 보상을 시작으로 경주시 설계자문위원회 심의, 원가심사, 일상감사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 하고 올 11월에 착공하여 2024년 6월 준공예정이다.

또한 시는 오릉을 중심으로 현재 서천과 북천 둔치에 조성된 산책로와 연결하여 남천을 끼고 오릉교∼문천교∼교촌교까지 수변문화 힐링로드를 조성하여 시민, 자전거 동호인,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힐링공간과 관광명소를 제공한다.

총사업비 18억을 들여 2023년 완공목표로 현재 70% 공정율을 보이고 있으며, 사업내용으로는 둔치ㆍ산책로 1.42km 포장 등 정비, 쉼터ㆍ운동시설, 편의시설 설치 등이다.

2019. 6월에 설계착수 하여 문화재 지표ㆍ발굴조사를 거쳐 서천강변로 황남대교에서 오릉교 까지 0.51km 1차분 공사는 올 6월에 완료하였고, 오릉교에서 문천교∼교촌교까지 0.91km 2차분 공사는 올 4월에 발주하여 연내에 완공할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관계자들로부터 사업추진 상황보고를 받고 “사업을 추진하면서 주민들의 의견과 개선책을 충분히 반영하고 특히 수변공원 힐링로드를 조성하면서 공중화장실 및 보안등을 충분히 설치하여 이용불편이 없도록 하고, 향후 교촌교에서 월정교, 양지마을 등으로 확장연결 하여 서천ㆍ북천∼월성∼신라왕의 길 도당산∼남산으로 이어지는 새로운 관광명소로 부각될 수 있도록 예산확보 등 준비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주문했다.
파일
이전글
“경주중심상가 활성화 기대감 높아진다”…경주시, 상권르네상스 사업 본격 시동
다음글
경주시, 해양관광과 미래자동차 발전전략 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경주시청이 창작한 최신기사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